방송강령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K…


방송강령

방송강령

우리 국정일보는 자유롭고 책임 있는 보도와 비판을 통해 국민에게 진실 된 사실을 알리고, 15만 경찰의 활동을 바르게 취재하여 사회 정의 실현에 기여하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임을 믿는다. 우리는 이러한 신념에 따라 언론 규범을 준수하고 품위를 지키고자 다음과 같이 방송 강령을 채택한다.

 

 

제1조(방송의 자유)
우리 국정일보는 방송 언론의 자유가 국민의 알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주어진 으뜸가는 권리라는 신념에서 대내외적인 모든 침해, 압력, 제한으로부터 이 자유를 지킬 것을 다짐한다.

 

제2조(방송의 책임)
우리 국정일보는 사회의 공기로서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믿는다. 이 책임을 다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보다도 사회의 건전한 여론형성, 공공복지의 증진, 문화의 창달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며,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적극적으로 수호할 것을 다짐한다.

 

제3조(방송의 독립)
우리 국정일보는 정치, 경제, 사회, 종교 등 외부세력으로부터 독립된 자주성을 갖고 있음을 천명한다. 어떠한 세력이든 우리 경찰신문의 보도를 간섭하거나 부당하게 이용하려 할 때 이를 단호히 거부할 것을 다짐한다.

 

제4조(보도와 평론)
우리 국정일보는 사실의 전모를 정확하게,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보도할 것을 다짐한다. 또한 진실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바르게 평론할 것을 다짐하며, 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용함으로써 건전한 여론 형성에 기여할 것을 결의한다.

 

제5조(개인의 명예 존중과 사생활 보호)
우리 국정일보는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고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을 것을 다짐한다.

 

제6조(반론권 존중과 매체접근의 기회제공)
우리 국정일보는 방송 언론이 사회의 공기라는 점을 인식하여 개인의 권리를 존중하고 특히 독자에게 답변, 반론 및 의견 개진의 기회를 주도록 노력한다.

 

제7조(기자의 품위)
우리 국정일보 기자는 높은 긍지와 품위를 갖추어야 한다. 우리는 저속한 언행을 하지 않으며 바르고 고운 언어 생활을 이끄는 데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2009년 10월 26일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police@newspolice.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