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민심' 외면해서는 안된다는 노조.시민단체들 > 오피니언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K…


오피니언

'촛불 민심' 외면해서는 안된다는 노조.시민단체들

페이지 정보

DATE : 2017-05-18 17:0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단체들이 새 정부 출범 첫날부터 각종 요구들을 쏟아내고 있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등 10여개 단체들은 논평과 성명서 등을 통해 "촛불집회때 터져나온 '적폐청산' 요구를 실현하라"고 주장했다.

 

일부 단체는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 대통령'이기 때문에 촛불 민심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가 좌고우면하며 머뭇거린다면 광장의 촛불은 또다시 타오를 것" 이라는 겁박(劫迫)도 서슴치 않았다. '우리 덕분에 대통령에 당선 됐으니 우리 요구들을 들어주지 않으면 곤란하다'고 협박하는 투다.


노조 시민 단체들이 내건 요구 중에는 국익과 법률에 배치되는 것이 적지 않다. 퇴진행동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철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국정교과서 철회와 성과급 교원평가 폐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018년 최저임금 시간당 1만원으로 이상'등을 압박했다.

 

환경운동 연합 등은 신규 원자력.석탄발전소 건설 중단과 4대강 보 철거 등을 주장했다. 촛불시위 명분은 '최순실 게이트로 곪아터진 권력 주변 세력의 국정 농단과 비리를 엄중하게 문책하고.재발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정치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순수한 동기를 갖고 광장에 모였던 시민들을 정치적 목적의 들러리로 이용해서는 안된다.

 

이들 노조 시민 단체는 촛불집회 당시에도 자신들의 주장과 정치 구호와?선동을 일삼아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하고 빈축을 받았다. 민주노총은 작년 12월에 열린 8차 촛불집회에서 내란선동죄 등으로 수감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과 폭력시위를 주도해 감옥에 있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석방하라는 팻말 등을 내걸었다.


노동개혁 철회. 사드 배치 반대 등 온갖 정치적 구호가 광장을 어지럽혔었다. 시민들의 집회를 정치 선동 무대로 전략시키고. 특정한 목적 달성을 위해 정부를 겁박하는 것이야말로 새 정부에서 우선적으로 청산해야할 적폐일 뿐이다. 순수한 시민들은 그들이 들은 촛불의 의미는 무엇이었느냐고 질타하며 묻고 있다.

 

2017.5.11


이도근 논설위원장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2009년 10월 26일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police@newspolice.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