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 문제 논의 > 정치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K…


정치

정세균.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 문제 논의
"여당 야당 협조 요청, 야당 文대통령 직접 나서서 도덕적 의혹 입장 밝혀야"

페이지 정보

DATE : 2017-05-29 10:4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f6763d32751f0722bf1570ce7323420f_1496200008_008.jpg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9일 회동을 하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여당은 이 후보자 등 국무위원 인사청문회에 대한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지만, 야당 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위장전입 등 후보자들의 도덕적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입을 모으면서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회동에서 먼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이 후보자 인준안 처리와 관련, "부족한 점은 부족한 대로 잘 메꿔가면서 야당의 담대한 협조가 필요하다"며 "새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것과 국민 걱정을 덜어가는 것은 대통령 혼자 하는 일이 아니고 협치의 정신을 잘 살릴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차제에 운영위원회에서 소위를 만들어 인사기준에 대해 구체화하는 작업도 가능할 것"이라며 "여야 수석과 정책위의장이 실무팀을 만드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총리 청문회의 '가르마'를 타주지 못하면 앞으로 이어질 청문회에 다른 기준의 잣대를 대기 대단히 어렵다"며 "외교부 장관 내정자만 해도 위장전입, 이중국적, 증여세 탈루, 최근 거짓말 의혹까지 나타났는데 이런 문제에 대해 정확하게 정부, 대통령이 입장을 정리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이 한 번도 아니고 수차례에 걸쳐서 '5대 비리 전력자 원천 배제'라는 국민에게 한 약속에 대해서 상황이 이 지경이 됐는데도 아무 말씀도 하고 계시지를 않고 있다"며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먼저 청와대가 위장전입과 관련해 향후 인사청문을 요청함에 있어 어떤 기준을 제공할지를 국민에게 밝혀달라고 요구한다"며 "이 후보자도 총리가 된다면 향후 국무위원 제청권 행사시 위장전입을 어떻게 할지도 입장을 밝혀주면 우리가 국민을 납득을 시키거나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새 정부가 출범하는데 인적 충원이 이뤄져야 하므로 인사청문회가 가장 현안이고 그런 문제에 대해 다들 의견제시가 있었다"며 "근본적으로 새 정부가 순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만들어져 있으니 지혜를 모아보겠다"고 말했다.

 

권봉길 기자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2009년 10월 26일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police@newspolice.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