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인도지원 단체 신청한 대북접촉 승인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통일부, 대북 인도지원 단체 신청한 대북접촉 승인

작성자 경찰신문
작성일 17-05-26 13:32 |

본문

f6763d32751f0722bf1570ce7323420f_1496199941_1049.jpg 

 

통일부는 26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신청한 대북접촉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접촉을 승인한 것은 작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로는 사실상 처음으로, 단절된 남북간 교류와 협력이 회복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달 초 말라리아 공동방역 등 대북 지원사업을 북측과 협의하기 위해 북한 주민 접촉신청을 한 바 있다.

 

통일부는 지난 22일 "민간교류 등 남북관계 주요 사안들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대북접촉이 승인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 단체는 앞으로 북측과 팩스 등을 통해 지원사업을 협의한 뒤 사업이 구체화하면 방북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방북도 승인할 가능성이 크다.

 

이 단체는 또한 공동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 등의 방북도 추진할 예정이다. 강 사무총장은 "북측과 논의가 잘 되면 6월 10일께 방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통일부에는 이 단체 외에도 북한 어린이 대상으로 보건·영양·교육 지원사업을 해 온 '어린이어깨동무' 등 여러 곳의 대북접촉 신청이 들어와 있는데 이들 단체도 순차적으로 접촉이 승인될 전망이다.

 

박근혜 정부는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도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인도지원은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에는 '지원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간다'며 지원을 사실상 중단했다.

 

최근 1년여간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승인된 사례는 미국인 스티븐 린튼 회장이 운영하는 유진벨재단이 신청한 결핵약 지원이 유일하다.

 

이신국 기자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2009년 10월 26일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police@newspolice.co.kr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