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국정협의체 구성 후속 작업 위해 실무협의 진행 > 정치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K…


정치

여야 4당, 국정협의체 구성 후속 작업 위해 실무협의 진행
"구체적 실무협의 틀은 원내 수석부대표 간 협의키로"

페이지 정보

DATE : 2017-05-22 15:3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여야 4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간의 지난 19일 청와대 회동에서 합의한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구성의 후속 작업을 위해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

 

구체적인 실무협의의 틀은 원내 수석부대표 간에 협의하기로 했다.

 

국정협의체 참석자는 국회측의 경우 원내대표에 정책위의장을 추가하는 방향으로 하되, 구체적으로는 청와대 전병헌 정무수석과 협의하기로 했다.

 

정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정부와 국회 간에 협치가 되는 선순환이 있어야 한다"며 "쉬운 일과 어려운 일을 마다치 않고 성과를 내는 대표단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역지사지하는 마음으로 야당과 협력할 것이다. 방향이 서로 다른 것을 인정하면서도 공동의 이익을 잘 정리해내는 자세로 열심히 잘할 것"이라며 "외교·안보와 경제·민생에서 어려움에 처해있기 때문에 정파를 초월해서 협력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여당의 덕목은 아량이다. 협치 과정에서 야당이 까칠하고 부드럽지 못한 입장이 있을 수 있겠지만, 야당의 말에 귀를 기울여주고 협치를 잘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치에 신의 한 수는 없다라며 "다른 것을 틀린 것으로 규정하지 않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협치를 해나가면서 하나하나 풀어가면 근본적인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능력"이라며 "야당은 무작정 반대하지 않고 적극 협조를 하되, 완성되지 않은 정책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신애 기자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2009년 10월 26일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police@newspolice.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