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 대통령에게 이낙연 후보자 총리 지명 철회 요구 > 정치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K…


정치

한국당, 문 대통령에게 이낙연 후보자 총리 지명 철회 요구
"새정부 원만한 출발.진정한 협치 정신 구현하기 위해서"

페이지 정보

DATE : 2017-05-31 10:4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f6763d32751f0722bf1570ce7323420f_1496200233_6082.jpg 

 

자유한국당은 31일 "새 정부의 원만한 출발과 진정한 협치 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이낙연 후보자의 총리 지명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 반대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한국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결과 도저히 이 상태로는 임명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 임명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로는 "많은 의혹이 제대로 소명되지 않은 상태"라며 "이미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국무총리라는 국정 2인자의 도덕성에 부적격하다"고 설명했다.

 

정 권한대행은 "배우자 위장전입 외에도 중요한 의혹만 6개가 넘는다"며 배우자 그림 강매 의혹, 장남의 병역면탈 의혹, 장남의 증여세 탈루 의혹, 입법 대가 고액후원금 수수 의혹, 증여받은 토지의 세금 탈루 의혹, 측근의 불법 당비 대납 및 보은인사 의혹을 제시했다.

 

특히 부인 그림 의혹과 관련해 "4선 국회의원인 남편의 위세, 얼마 뒤 전남지사로 출마할 후보자의 지위가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남편의 위세를 이용해 국민 세금이나 마찬가지인 공공기관의 돈으로 1점당 무려 500만 원의 그림을 구매케 한 것은 있을 수 지극히 부도덕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른 야당들이 사실상 '여권의 2중대'가 돼 있는 상황에서 저희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독주, 협치 실종, 인사난맥상에 대해 국민과 함께 비판과 견제, 저항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밝힌다"고 선언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 후보자가 아무 일도 없는 듯이 인사청문을 통과한다면 현재 온갖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다른 청문대상 고위공직자의 똑같은 의혹에 대해서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정 권한대행은 "어제 '상황을 다 열어놓겠다'고 한 것은 대통령의 총리 지명철회를 기다리겠다는 말이었는데 지금까지 아무 응답이 없다"고 설명했다.

 

권봉길 기자

 


15만 경찰의 대변지!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2009년 10월 26일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police@newspolice.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