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신문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0-22 16:35:20 기사제보 경찰일보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찰청뉴스

태국여성 마사지업소 불법 취업알선 브로커 검거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18-05-16 12:46

본문

경북지방경찰청(청장 김상운) 국제범죄수사대는 태국 현지 모집책과 공모해 태국여성들을 관광비자로 입국시킨 후 전국 마사지업소에 불법취업을 알선하고 거액의 소개 수수료를 챙긴 국내 브로커 A씨(32세,남) 등 2명을 직업안정법 및 출입국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 하였다.


A씨는 ‘16. 11월경 충북 소재 ’○○○‘마사지 업소에 태국여성 1명을 취업 알선하고 업주로부터 소개비 300만원을 받은 것을 비롯하여 ’17. 11월까지 태국여성 65명을 전국 마사지 업소에 취업 알선하고 소개비로 약 1억 6,800만원 상당을 받았으며, B씨(44세,여)는 ‘17. 7월경 강원 삼척 소재 ’○○‘ 마사지 업소에 태국여성 1명을 취업 알선하고 업주로부터 소개비 250만원을 받은 것을 비롯하여 ’17. 11.월경까지 태국여성 32명을 전국 마사지 업소에 취업 알선하고 소개비로 약 9,200만원을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수사과정에서 태국 여성들에게 무자격 안마시술행위와 성매매 행위를 시킨 혐의가 드러나 마사지업소 업주 7명도 의료법위반 및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하였으며 불법체류 태국인 여성 C씨 (44,여)등 3명은 강제 출국 시켰다.


태국은 무사증 입국이 가능하여 관광객으로 위장하면 쉽게 국내 입국할 수 있으며, 최근 지방 중소도시에서도 우후죽순격으로 태국 마사지업소가 성행하고 있어 피의자들은 거액의 알선 소개비를 챙길 수 있었으며, 태국여성 1인당 업주로부터 받은 소개비 중 120~130만원을 태국 현지 브로커에게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국제공조수사를 통한 태국 현지 브로커 검거 및 태국여성을 불법 고용한 마사지 업소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금동 기자 


회사소개 경찰스카우트연맹 방송강령 고충처리안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TOP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newspolice.co.kr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