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신문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0-22 16:35:20 기사제보 경찰일보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회일반] 이낙연 총리, “돼지열병, 매뉴얼대로 철저·신속 대응해야 피해 최소화”
"“AI·구제역 이겨낸 저력으로 돼지열병도 이겨내리라 확신”"

페이지 정보

무글리 기자 작성일2019-09-17 16:05

본문

4a1cdbb01aa485294bc7ccff917b03d9_1568704073_7539.jpg 

 

권봉길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 “매뉴얼대로 철저하고 신속하게 대응을 해야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주변 국가들의 전례를 보면 이 질병은 확산속도가 매우 빠르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강력한 초동대응을 긴급지시한 이 총리는 회의에서 부처별 대응책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먼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발생농장과 관계농장의 돼지를 살처분하고 거점별 소독시설을 운영하며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을 소독하는 등 현장 방역을 완벽하게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특히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전면 금지하고 야생멧돼지가 양돈농장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발생지역 예찰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파 원인을 찾아 확산을 차단하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발생지역 이외에도 전국의 6000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방역과 신고요령을 세밀하게 안내·홍보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외교부·국토교통부·관세청 등에는 “불법 축산가공품의 국내 반입을 막도록 여행객들에게 더 치밀하게 홍보하고 돼지열병 발생국 여객기와 선박에 대한 일제검사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환경부에는 “남은 음식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모든 가용시설을 동원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복지부에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돼지열병이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는다는 점을 널리 알릴 것”을 각각 주문했다.

 

이 총리는 “방역에는 국민의 협조가 긴요하다”며 “관계기관들은 차단방역을 위해 국민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AI(조류인플루엔자)를 최소화했고 구제역을 최단 시일 안에 수습했다”며 “그런 경험과 저력으로 우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이겨낼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회사소개 경찰스카우트연맹 방송강령 고충처리안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TOP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newspolice.co.kr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