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신문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1-18 21:32:50 기사제보 경찰일보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이철희의원, 헌법위에 대검지침, 국민기본권 무시하는 대검지침 폐지해야
"- ‘변호인 조력권’제한해 온 대검 비공개 지침 최초 공개"

페이지 정보

무글리 기자 작성일2019-10-22 16:35

본문

손화진기자 = 검찰이 비공개 내부 지침을 통해 헌법상 권리인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와 변호인의 변호권을 부당하게 제한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법제사법위원회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대검의 비공개 지침인 변호인의 피의자신문 참여 운영지침(이하 변호인지침’)을 공개하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58e3b8fa9fcc564ffe9b88b2354c39d0_1571730122_6364.jpg
                                                     [사진 = 네이버 블로그  캡쳐]

변호인지침은 대검이 비공개에 부쳤음에도 불구하고 헌법재판소의 결정과 법제처의 권고를 통해 수면위로 드러난 바 있다. 헌법재판소는 20171130일 검사가 변호인을 피의자 뒤에 앉도록 요구한 후방착석요구행위가 변호인의 변호권을 침해해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2016헌마503). 당시 '변호인지침'은 제5조 제1항에서 검사가 변호인을 후방에 착석하도록 강제하고 있었는데, 헌재 결정 이후 개정된 지침의 내용도 크게 다를 바 없다.

또한 법제처는 2018928'변호인지침' 6조 제1항과 관련하여, ‘변호인 참여가 제한되는 경우라도 원칙적으로 다른 변호인을 선임할 기회를 보장하여야 한다는 취지의 검토의견을 대검에 전달한 바 있다. '변호인지침' 6조 제1항은 일정한 경우 변호인을 퇴거시키고 변호인 없이 신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이점이 상위법령의 위임에 따른 것도 아니고 과잉금지 원칙에도 위반되어 위법하다는 것이다.

한편, 이의원은 대검이 법제처에 거짓 공문을 회신한 것에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법제처의 위 검토의견에 대해 대검이 수용의견과 함께 해당지침 정비완료라는 회신을 했지만, 지침을 전혀 수정한 바 없다는 것이다.

이철희 의원은 변호인의 피의자신문 참여 운영지침은 검찰이 비공개 지침을 통해 남몰래 자의적으로 헌법상 기본권을 얼마든지 침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근본적으로 대검이 수사편의를 위해 변호인 참여권을 제한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수사기관과 피의자간 힘의 불균형을 고려할 때, 변호인의 충분한 조력을 통해서만 실체적 진실이 발견될 수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면서,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 온전히 보장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수사기관인 대검의 비공개 내부 지침을 폐지하고, 대통령령이나 법무부령으로 새롭게 제정관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회사소개 경찰스카우트연맹 방송강령 고충처리안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TOP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newspolice.co.kr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