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신문

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1-18 21:32:50 기사제보 경찰일보
경찰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김수민의원, 문체부 공무원들, 국립합창단 예산으로 숙박비 결제했다 들통
"“해외출장 숙박비 등 횡령 비일비재 우려”철저한 관리감독 필요"

페이지 정보

무글리 기자 작성일2019-10-21 21:07

본문

손화진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외문화홍보원 일부 공무원들이 국립합창단 예산으로 해외출장 숙박비를 결제하게 했다가 자체 감사에서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출장을 떠나기 전 숙박비를 포함한 출장비를 지급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합창단 측에 사후 정산을 해주지 않다가 뒤늦게 반납해 착복 의도가 있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58e3b8fa9fcc564ffe9b88b2354c39d0_1571659981_4903.jpg
                                        [ 사진 = 네이버 캡쳐 ]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감사 현황자료를 살펴보면 문체부 공무원 A씨 등 2명과 소속기관인 해외문화홍보원 직원 B씨 등 2명은 지난해 826~31일 동안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공연예술제 및 한국문화의날 관련 국립합창단 공연 현장 지원 국외출장에서 최대 1인당 숙박비 581696(5)을 합창단 측으로부터 지원받았다

이들은 출장 전에 숙박비를 지급 받았고, 출장 당시 합창단 측이 본인들의 숙박비를 결제했다는 것을 인지했으나 출장이 끝난 이후에도 합창단 측에 숙박비를 정산하거나 국고로 반납하는 등의 사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들은 조사가 시작되자 뒤늦게 숙박비를 전액 반납했다.이들에게 숙박비를 지원했던 국립합창단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 일명 '김영란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문체부는 자체 감사에서 A씨 등에게 김영란법 위반,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으로 '주의' 등 조치를 각각 내렸다. 해외홍보원 직원들도 문제가 되자 숙박비를 자진 반납했으나 주의 조치 등을 받았다.

문체부에서 해외 출장 숙박비를 횡령하려 했던 사례는 또 있다. 지난해 문체부 감사에서도 문체부 공무원과 해외문화홍보원 소속 공무원 7명이 숙박 겸용 임시사무실을 빌려 전액 비용 처리한 뒤 별도의 숙박비용 800여만원(7명분)을 챙겨 받은 것으로 확인돼 정직 1인 등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김 의원은 문체부 직원들이 해외출장에서 숙박비를 빼돌리는 일이 비일비재한 상황이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숙박비를 내준 합창단 측은 과태료 처분을 받았으나 문체부 공무원들은 기껏해야 '주의' 등 솜방망이 처분이 내려졌으니 형평성 차원에서 맞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회사소개 경찰스카우트연맹 방송강령 고충처리안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TOP
경찰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newspolice.co.kr
Copyright © since 2005 경찰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